경기북부경찰청과 경찰학과 공동 심포지움

경찰학과(학과장 정덕영)는 9월 4일 양주 메트로폴캠퍼스에서 경기북부경찰청과 공동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 심포지엄을 개최하였다. 심포지엄에는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최해영 청장과 양주 출신 정성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북부변호사회 이임성 회장, 경동대 정덕영 경찰학과장을 비롯해 경찰과 교수·학생, 시민 등 250여 명이 참석하였다.

첫째 세션 “국민을 위한 수사권 조정”은 한윤성 경감(양주경찰서) 발제 후 공태명 교수(경동대), 임성빈 경감(남양주경찰서), 이수미 경장(경기북부경찰청), 전상천 기자(경인일보)가 토론을 벌였다. 둘째 세션 “바람직한 수사권 조정의 방향”에서는 경동대 윤병훈 교수 발제 후 최대호 교수(대진대), 곽준문(경찰청·이계형(경기북부경찰청) 경정이 토론을 벌였다.

토론자들은 수사권 조정이 어느 기관이 어떤 권한을 가져야 한다는 권한 분점이 아닌 상호 견제와 균형에 초점이 맞춰져야, 수사 중 인권침해가 발생하지 않고 국민 편익도 증대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였다. 또 경찰이 보다 업무에 책임감을 갖고 임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가 갖춰져야 한다는 의견도 비중 있게 제기되었다.

정성호 의원은 “이번 심포지엄이 경찰과 대학 공동주최로 개최되었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며, 수사권 조정뿐 아니라 범죄수사와 예방, 국민안전과 인권 등에서도 대학과 경찰의 논의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성용 총장은 축사에서 “경동대는 캠퍼스 소재지 경찰서와 함께 지역사회 경찰활동에 적극 나서왔다”며, 심포지엄뿐 아니라 여러 형태로 시민 안전과 범죄예방 노력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